주요 내용 보기
:::

건축물 특색

글자 크기:
작게
중간
크게
십삼행박물관 외관 사진 십삼행박물관 외관 사진

 박물관의 건축은 손덕홍(孫德鴻)건축가가 설계한 것으로 설계와 관련된 개념과 발상은 고고학 발굴 조상들이 배를 타고 바다를 건너 대만으로 넘어왔다는 것에서 아이디어를 얻었습니다. 

 

박물관 전체 외관을 보면 가지 다른 형태와 모습을 하고 있는데 산과 바다를 나누고 과거와 현재를 나눈 형상으로써 진흙, 모래, 퇴적암, 산화된 금속판 등과 같은 재료로 만들었습니다. 

 

전시관의 외관은 지하 1.5미터로 움푹 파인 구도를 특징으로 합니다. 박물관 내부로 입장 일단 위를 향해 올라온 다시 천천히 비탈길을 향해 내려와야 하는데 이러한 설계를 통해 발굴 당시 고고학자들처럼 지하로 내려가야 했던 상황을 떠올리게 합니다.

 

건축물 중에서 가장 인기가 있는 것은 고래등과 모래고개 전망대 각도가 기울어진 고고팔각탑이다. 고래등과 모래고개 전망대는 바다에서 사는 고래와 십삼행 사람들이 당시 살았던 모래고개를 상징합니다. 관람객들은 고래등에 설치되어 있는 계단을 통해 올라가 석양과 단수이강, 그리고 관음산의 절경을 감상할 있습니다.기울어진 고고팔각탑은 훼손된 유적과 영원히 복구 없는 역사적 진실을 의미합니다.

 

박물관 건축물은 2002년에 대만건축상 대상, 2003 원동 건축 우수 설계상을 수상했고 2014년에는 국가건축상 금상 문화교육 공공건축 황금사자상을 수상해 가치를 검증받았습니다.

 

 

 

 

TOP